부동산공법

  • 교수님 소개 바로가기 수강신청 바로가기
    제 30회 시험 출제경향 분석
    제 31회 대비 합격전략

    2019년 30회 공인중개사 부동산 공법은 29회 시험과 비교했을 때 전체적인 난이도는 비슷한 수준이었다.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은 지난해보다 다소 쉬운 느낌이었고 2문제 정도를 제외하면 평소 수업시간에 중점적으로 함께 공부한 영역에서 출제되었다.
    「도시개발법」은 2문항 정도 어렵거나 지엽적으로 출제되었지만 나머지 문제는 지난해 보다 오히려 쉬운 문제들이 많이 보였다.
    「도시 및 주거환경 정비법」은 작정하고 출제한 느낌이 들었을 정도로 평소 출제되지 아니한 영역의 문제가 많았고 공인중개사 시험에 과연 필요한가(?) 의심이가는 문제도 있어 지난해보다 훨씬 어려웠다. 건축법도 도 지나치게 지엽적이고 필요 없는 암기사항이 출제가 되어 어려웠지만 다행이 주택법은 지나해 수준으로 보편적인 문제가 많이 보여 다행이었고 농지법은 2문제 모두 정답 찾기가 까다로운 문제였다.

    우선 1차 과목의 합격점을 통과 하였을 때 가장 큰 장애물이 부동산 공법이라는 것은 대부분의 수험생이 인정을 할 것이다.
    최근 출제경향을 종합하면 6개월 이상 충실하게 준비한 수험생에게 매년 50점에서 65점까지는 가능하게 출제하는 것 같다.
    따라서 최우선적으로 국토계획법(12문제 출제)은 최소 8문제 이상을 잡을 때까지 끊임없이 강의를 듣고 이해하면서 관련된 제도들이 익숙할 수 있도록 읽고 반복하여야 한다.
    그리고 도시개발법과 도시정비법은 둘 중 하나는 항상 어렵게 나온다. 또 건축법과 주택법도 둘 중 하나는 어렵게 나온다. 이것을 인정하자.
    따라서 지나치게 어렵거나 지엽적으로 출제되는 문제는 과감하게 버리고(5문제 정도), 중점을 두어 공부한 영역에서 출제되는 문제는 반드시 잡는 다는 생각으로 실수 없는 수험준비를 하여야 할 것이다.

간편상담신청 빠른시간 내
전화 드리겠습니다.

문자상담신청

top